'Inspirations'에 해당되는 글 66건

  1. 2018/12/30

from Inspirations 2018/12/30 18:50
인간의 아기는 태어난 후 걷는건 고사하고 움직이지도 못하는데,
같은 포유류임에도 불구하고 왜 말의 새끼는 태어나자마자 스스로 걷고 젖을 찾고 먹을 수 있는가.
a human baby cannot walk or move after it is born.
even though it is the same mammal, why can a horse's cub walk on its own as soon as it is born and eat it up to its own milk?
#Have you evolved? or just happen? or planned?
왜 인간은 미숙아로 태어날까?, why are humans born premature?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검색 가능한 정보에 의하면,
"인간은 같은 몸 크기의 포유류에 비해서는 두뇌의 크기가 6배나 크며, 가장 가까운 친척인 침팬지나 고릴라에
비해서도 3배가 크다. 인간은 머리 큰 기형적 생물체인 셈이다. 인간은 머리가 그렇게 크지 않았던 숲 속의 원숭이
시절에는 누가 도와주지 않아도 외진 곳에서 혼자 아기를 낳을 수 있었다. 하지만 250만~180만 년 전
사람(Homo)속의 영장류인 인간이 출현해 두뇌가 급팽창하기 시작하면서 출산의 고통은 갈수록 커졌고 누군가가
옆에서 도와줘야 아기를 낳을 수 있게 됐다. 보통 침팬지나 포유류는 뇌가 성체 뇌 용적의 45% 정도 됐을 때
세상에 나온다. 하지만 인간은 어른 뇌 용적의 25%일 때 태어난다. 걷지 못하는 것은 물론 기어 다니지도 못할
정도로 미숙한 상태에서 세상에 태어나는 것이다.1993년 침팬지와 인간의 뇌를 비교해 발표한 미국 노틀 데임
대학의 제임스 맥케나 박사는 만일 다른 동물처럼 태아가 충분히 성숙한 상태에서 세상에 나온다면 임신 기간이
21개월은 되어야한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뱃속에서 9달, 태어나서 12달을 합쳐 21개월이 되어야 아기는 겨우 혼자서 걷기 시작하고 뇌도 어느 정도
성숙하기 때문이다. 태어난 아기의 뇌는 만 한 살이 될 때까지 뱃속 태아와 똑같은 빠른 속도로 성장하다가 비로소
성장이 둔화된다. 세상에 어떤 영장류도 이처럼 특이한 뇌 성장 패턴을 가진 동물은 없다.
그래서 앨런 워커와 팻 쉽맨은 1996년 ‘뼈의 지혜’에서 인간이 고등한 지적 존재로 진화할 수 있었던 결정적인 요인은 뇌의 75%가 출산 뒤에 크는 특이한 성장 패턴을 갖게 됐기 때문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according to searchable information,
"humans have six times the size of their brains compared to mammals of the same body size, and are three times larger than their closest relatives, chimpanzees and gorillas. human beings are creatures with large heads and abnormalities. in the days of the forest's monkey when the head was not so big, humans were able to give birth alone in remote areas without help. however, as human beings, a human primate from 2.5 million~1.8 million years ago, began to appear, the pain of childbirth grew bigger and bigger as the brain began to expand rapidly, and someone had to help them give birth to a baby. chimpanzees and mammals usually appear in the world when the brain reaches 45 percent of the adult brain.
however, humans are born when they are 25 percent of the adult brain volume. Being unable to walk, of course, is born prematurely. Dr. James McKenna of the University of Notre Dame in the U.S., who compared chimps to the human brain in 1993, found that if the fetus, like any other animal, comes out into the world with sufficient maturity, the pregnancy period should be 21 months. it is not until the baby begins to walk alone and the brain is mature enough to a certain extent until the baby is 21 months old, including nine months in the womb and 12 months in the womb.the baby's brain grows at the same rate as the fetus until he or she reaches the age of 1 after birth, and then the growth slows. no primate in the world has such unusual brain growth patterns.
so Alan Walker and Pat Schumann claimed in 1996 'The Wisdom of Bone' that 75 percent of the brain was able to evolve into a highly intelligent being because of the unusual growth pattern that grew after giving birth."
위의 내용이 맞다면 인간은 250만~180만년 전에 육체적인 진화가 제한되었다는 것이 되고,
바꾸어 말하면 출산의 고통과 미숙아로서의 출생이 고등생물의 조건(수준)이라는 것이 된다.
왜 육체는 이러한 단점(출산의 고통과 미숙아로서의 출생)을 갖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조금 더 진화하지 않았을까?
고통은 모성애를 위한 매개변수인가.
if the above is true, it means that human beings were restricted from physical evolution 2.5 million~1.8 million years ago.in other words, it means that the pain of childbirth and the birth of  a premature baby are the conditions(level) of higher creature.
why didn't the body evolve a little bit more despite its shortcomings(the pain of childbirth and the birth of a premature baby)?
is pain a parameter for motherhood?
2018/12/30 18:50 2018/12/30 18: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