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om Inspirations 2018/09/08 21:16
일론 머스크가 작년에 화성 이주 계획을 발표했다.
아래 그림에 보듯 지구에서 가장 까까운 행성은 금성과 화성이 있는데,
elon musk announced plans to move to Mars last year.
as shown in the picture below, the closest planet on Earth is Venus and Mars,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금성은 실제 환경이 초고압의 산성 욕조에 가까워 살기에 조건이 까다롭고,
달은 너무 작고 대기가 없어 적합치 않으며,
화성은 지구의 하루 주기와도 비슷하고, 열악하긴 하지만 대기도 존재하고 자원도 있다고 한다.
venus is difficult to live in because the actual environment is close to the ultra-high pressure acid bathtub,
the moon is not suitable because too small and there is no atmosphere.
mars is similar to Earth's day-to-day cycle, although it is poor, there is also atmosphere and resources.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러면 화성에 간다고 가정하면,
비용이 얼마나 필요할까. 그의 예측대로라면 200,000$,
한화로 2억정도면 화성행 우주선을 탈 수 있다는 건데,(당연히 편도 금액)
So, assuming you're going to Mars,
How much would it cost?. he predicted $200,000.
won(korea) is capable of boarding a ship to Mars at 200 million won (of course, one way ticket)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가 비록 지구에 태어나 늙고 있지만 굳이 지구에 묻히고 싶지 않다.
현재로서는 당연히 화성이 지구보다 좋을리는 없지만, 우물 밖으로 나가고 싶다.
일론 머스크의 계획이 아직은 멀게 느껴지지만, 결코 코페르니쿠스보다 황당하지 않다.
화성에 가지 못한다 해도 상관없다. 지구라는 새장 밖을 내 두 눈으로 확인하고 싶을 뿐이다,
당신은 확인하고 싶지 않은가? 같이 갈 사람~
although I am born and old on earth, I do not want to be buried on earth.
for now, Mars is not better than Earth, but I want to go out of the well (Earth).
elon Musk’s plan is still far away, but it’s never more absurd than Copernicus.
it doesn’t matter if i don’t get to Mars. i just want to see through my eyes outside the cage called Earth,
do not you want to check?
who's coming with me.
link>Space X - Mars Migration Plan [kor/eng Subtitle]
2018/09/08 21:16 2018/09/08 21:16

Trackback Address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